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강효상 외교기밀누설, '국민의 알권리'에 해당되지 않는다 - 2019.05.24 (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베일 속 국가 '비밀관리'… 폐기해도 알 길 없어 - 2019.04.15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美, 암호체계·군사작전 등 제외 ‘자동 비밀 해제’ - 2019.04.15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밀실회의가 낳은 ‘맹탕 징계’·‘쪽지 예산’… 그들만의 성역 - 2019.04.15 [창립10주년] “공공정보 공개돼야 사회가 상식적으로 유지되죠” - 2019.04.15 [창립10주년] 정보공개센터 10주년…“정보공개 대상, 공공기관 넘어서야” - 2019.04.15 국회의원들의 재산을 공개합니다! - 2019.04.04 (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역사가 사라진다’… 기준도 없이 버려지는 '의원 기록물' - 2019.04.0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법안 통과 이전 ‘입법 과정’에 관한 자료 필수 - 2019.04.01 하나마나 '셀프 징계', 지방의회는 왜 이럴까? - 2019.03.25 폭행, 갑질, 성범죄... 사건도 가지가지, 지방의원 징계 현황 살펴보기 - 2019.03.2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주무부처 행안부도 정보공개 ‘미적미적’ - 2019.03.2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정보공개는 민주주의 기본… 국가기밀 빼고 모두 알려야" - 2019.03.2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정보공개 판결나도 ‘복지부동’ 공무원 비공개·소송전 버티기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사법권 남용도 깜깜이 특활비도… 해법은 ‘투명한 정보공개’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한국 정보공개史… 알권리 확대에도 비밀주의 '여전'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특활비 공개 판결 무시…‘감출 권리’ 급급한 공공기관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정보공개 청구 男 14% 女 8%뿐… “한번 활용해보고 싶다”76%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국민 10명 중 9명은 “정보공개 잘 모른다” - 2019.03.19 정보공개청구입문서 "어렵지 않으려고 애 쓴 정보공개청구 가이드북" - 2019.03.19 정보공개센터 10주년 축하 영상 및 활동 소개 영상! - 2019.03.06 정보공개센터 11차 정기총회 자료집 열람 안내 - 2019.02.28 정보공개센터 11차 정기총회 [공개의 정석 2019] - 2019.02.20 2019년의 시작, 알권리 학교와 함께 해요! - 2018.12.26 20대 국회 특정업무경비, 특수활동비 집행실태 공개 기자회견 - 2018.12.19 한국에서 '타카타 에어백' 리콜 늦어지는 이유 - 2018.12.18 여전히 엉망진창, 버티기로 일관하는 사립대학 정보공개 실태 - 2018.12.10 회의공개법 제정을 위한 한국과 미국의 회의공개 실태연구 결과공유 - 2018.12.05 새 출범한 지방의회, 첫 해외연수 실태는? - 2018.11.26 국회감시어벤져스! 국회의원 추가고발, 국고반납 1억원 넘어 - 2018.11.21
Na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