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개센터/활동소식

신경민앵커님이 정보공개센터에 방문해 주셨어요^-^

opengirok 2011. 2. 11. 16:03


 

뉴스에서만 뵈었던 신경민앵커께서 정보공개센터 사무국에 방문해 주셨어요!!
항상 멋진 클로징멘트를 해주셔서 속이 다 후련하기도 했었더랬죠 ^-^
그래서 따분한 뉴스가 재밌기도 했고요-
요즘 뉴스를 보면 어찌나 씁쓸하고, 우울한지,,
십년 묵은 체증을 시원하게 내려줄 클로징멘트가 그립습니다.


직접 뵈니 굉장히 부드럽고, 미소가 멋진 분이셨습니다 :)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뵐 수 있길 기약하면서 언주간사와 성국간사는 기념촬영!





다음은 신경민앵커께서 뉴스데스크를 그만두시고  쓰신 ' 작별인사'의 전문입니다.


저는 10월부터 안식년에 들어가면서 사실상 기자 30년을 마감합니다. (19)81년 초 입사 이후 정신없이 지내왔습니다. 9월 초부터 이화여대 언론정보학과에서 겸임교수로 강의를 시작했고 고려대 언론정보학과 대학원에 재입학해 당분간 선생과 학생 신분으로 지내게 됩니다.


기대하지 않았던 메인 앵커 발령과 387일 만의 교체로 명예와 명성을 얻었지만 제 활동과 관심은 취재와 편집, 방송 체제와 한국 사회의 자유와 민주에 집중했습니다. 원칙을 지녀가기 험난한 시대에 공적, 사적 고초를 겪으면서 인간과 방송 기자로서 자존심과 작은 원칙 몇 가지에 지탱했습니다. 이런 원칙을 지녀가면서 대과없이 마무리할 수 있었던 점은 행운이었고 운명의 나침반과 함께 회사와 선후배들의 도움에 의지한 것입니다.


우리 인생이 항상 그러했듯이 한국 사회, 언론, 방송, MBC의 미래는 불확실합니다. 언론의 미래는 'content와 contact'의 성패에 달려 있다는 분석에 공감합니다. 또 올바름이 항상 세속적으로 성공할 수 없다는 '현실적 진실'은 분명합니다. (19)70, 80년대를 몸으로 겪어온 세대로서 말하자면, 숨 쉬는 현실이 매우 불확실할 때에는 원칙을 지키면서 언론인의 기본 자질을 키워나가는 방법 이외에 뾰쪽한 묘수가 없지요. 이 점이 잊지 말아야 할 현실적 진실의 다른 면이고 최소한 생존할 수 있는 기초이며 언젠가 필요하게 될 언론과 언론인의 자질입니다.


능력 있고 엄청나게 좋은 "captain, oh my captain"은 아니더라도 그저 그렇고 그랬던 선배가 아니었기를 빌면서 저 역시 불확실한 미래로 들어갑니다. 다만 언론과 방송, 한국 사회의 미래에 대한 관심을 끄지는 못하겠지요. 시간이 허락하는 대로 개인적 작별을 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볼 테니 부디 함께하도록 합시다. MBC와 법적 의무, 책임의 끈은 1년 남았지만 사실상 이것으로 '나의 MBC'를 클로징합니다. 모두에게 행운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