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2

[중도일보] 전진한 정보공개센터 소장, 본보 직무연수서 강조 “정보공개 청구는 기자에 큰 무기”

▲ 하반기 사원 연수교육이 25일 오전 본사 4층 대회의실에서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 전진한 정보공개센터 소장이 정보공개 청구를 활용한 취재보도란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손인중 기자 dlswnd98@ “정보공개 청구는 취재기자에게 큰 무기이자 편리한 도구입니다.” 전진한 투명사회를위한 정보공개센터 소장은 25일 오전9시 중도일보 4층 회의실에서 열린 한국언론재단 주최 중도일보 전사원 직무연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정보공개청구를 활용한 취재보도를 주제로 한 이날 특강에서 전 소장은 보도자료나 제보에 의존하는 취재관행과 구조 속에서 '정보공개 청구'는 기자가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기사를 기획하고 취재, 보도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설명했다. 또한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보도자료에서 제공하는 각종 데..

기자들이 정보공개청구에서 점점 멀어지는 이유

숨어 있는 정보를 찾아내야하는 일이 직업인 기자에게 ‘정보공개청구’는 분명 효율적인 취재 수단임에는 틀림없다. 그래서 정보공개청구 강의를 처음 듣는 기자들은 탄성을 지를 정도로 감탄사를 연발할 정도다. 갑과 을의 관계가 ‘코페르니쿠스적 전환’을 통해 바뀔 수 있음을 깨닫기 때문이다. 필자는 정보공개청구라는 취재기법을 알게된 지난해 4월부터 지금까지 천여건의 정보공개청구를 해서 지방자치단체 예산 감시와 관련해 여러가지 보도를 해왔다. 기관장 차량 운행 실태, 해외 출장 실태, 홍보비 지출 내역, 동계올림픽 후원금 사용 실태, 고위 공무원 땅 투기 의혹 등 그동안 접근하지 못했던 다양한 정보를 입수하는데 정보공개청구는 큰 도움이 됐다. 하지만, 필자 뿐만 아니라, 기자들이 정보공개청구를 알면서도 지속적으로 ..

이화동 칼럼 2009.04.0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