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공센 신입회원 모임 후기] 반가워요 에너지~ - 2019.06.26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서울 전담부서 신설 적극 공개… 지방 ‘귀찮은 민원’ 여겨 외면 - 2019.06.18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기록물 무단 파기해도 ‘처벌’은 없다 - 2019.06.18 국회기록관리/정보공개 오픈세미나 후기! - 2019.06.17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베일 속 국가 '비밀관리'… 폐기해도 알 길 없어 - 2019.04.15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美, 암호체계·군사작전 등 제외 ‘자동 비밀 해제’ - 2019.04.15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밀실회의가 낳은 ‘맹탕 징계’·‘쪽지 예산’… 그들만의 성역 - 2019.04.15 [창립10주년] “공공정보 공개돼야 사회가 상식적으로 유지되죠” - 2019.04.15 [창립10주년] 정보공개센터 10주년…“정보공개 대상, 공공기관 넘어서야” - 2019.04.15 [정공센은 지금] 97외환위기 아카이브 작업중! - 2019.04.05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역사가 사라진다’… 기준도 없이 버려지는 '의원 기록물' - 2019.04.0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법안 통과 이전 ‘입법 과정’에 관한 자료 필수 - 2019.04.0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주무부처 행안부도 정보공개 ‘미적미적’ - 2019.03.2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정보공개는 민주주의 기본… 국가기밀 빼고 모두 알려야" - 2019.03.21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정보공개 청구 시민 89% “근거 없는 비공개 경험”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정보공개 판결나도 ‘복지부동’ 공무원 비공개·소송전 버티기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사법권 남용도 깜깜이 특활비도… 해법은 ‘투명한 정보공개’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한국 정보공개史… 알권리 확대에도 비밀주의 '여전'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특활비 공개 판결 무시…‘감출 권리’ 급급한 공공기관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정보공개 청구 男 14% 女 8%뿐… “한번 활용해보고 싶다”76% - 2019.03.20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사고분쟁 해결·입학금 폐지까지… “정보공개가 일상 바꿨죠” - 2019.03.19 [알권리는 우리의 삶이다] 국민 10명 중 9명은 “정보공개 잘 모른다” - 2019.03.19 창립 10주년 심포지움 <정보공개운동의 길을 보다> 성황리 개최 - 2018.10.02 [오픈세미나 후기] 회의 공개 어렵지 않아요~ - 2018.05.08 반갑습니다! 신입 활동가 김예찬입니다 :-) - 2018.04.30 (5) 2017년 정공센 후밤 이모저모(고모숙모) - 2017.11.06 강성국 활동가가 육아휴직에서 돌아왔습니다 - 2017.09.05 일본의 정보공개운동 시민단체, 정보공개센터를 방문하다! - 2017.07.28 안녕하세요. 신입활동가 김조은입니다. - 2016.01.25 (1) <레알에너지인터뷰> 인'끼'쟁이 장길완 회원을 소개합니다! - 2015.08.17
Na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