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보공개센터/언론보도

[조선일보] "기득권 내려놓겠다"던 국회의원, 3명 중 1명이 '겸직' 중




지난해 총선·대선 과정에서 국회의원들은 앞다퉈 “기득권을 내려놓겠다”고 외쳤지만, 정작 3명 중 1명은 교수·변호사 등 다른 일을 겸직(兼職)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가 국회사무처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19대 국회의원 300명 중 32%인 96명이 의원직 외 한 개 이상의 다른 일을 겸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의원직 외에 변호사나 의사, 교수, 업체 대표 또는 사외이사, 각종 협회 이사장직을 겸하고 있었다. 많게는 9개 보직을 겸한 의원도 있었다.


겸직 업종 중 가장 많은 직종은 교수(32명)와 변호사(21명)로 조사됐다. 특히 일부 의원들은 대형 로펌 소속 변호사나 기업체 사외이사로 활동하는 등 의원직을 직·간접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업무를 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후 ‘도덕성 논란’이 일 수 있는 부분이다. 


또 대형 로펌 소속 변호사 14명, 기업 대표·사외이사 11명 등은 겸직을 하며 보수도 이중으로 챙겼다.


정당별로는 새누리당의 겸직 의원 수가 55명으로 가장 많았고, 민주통합당은 39명, 진보정의당 1명, 무소속 1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국회는 지난해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국회의원의 겸직금지’ 등 개혁안을 쏟아냈지만, 입법화 단계에는 이르지 못했다.


최연진 기자

입력 : 2013.01.20 11:38

You logged-in!
비밀글
Na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