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공개센터/언론보도

[연합뉴스] 서울시 행정 정보, 시민에 '활짝'

opengirok 2012. 8. 23. 15:13

서울시 행정 정보, 시민에 '활짝'


내년부터 서울시민들은 클릭 한 번만 하면 시에서 결재된 대부분의 문서를 볼 수 있게 됐습니다. 꽁꽁 감추기만 해왔던 행정 정보를 대대적으로 공개하기로 한 겁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3년 전 서울시의 문건입니다. 


시민단체가 요구한 정보에 대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돼있습니다. 


서울시장의 지시 내용이 무엇인지 물은 것인데, 2009년 당시에는 숨겼던 이 정보가 지난해부터는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서울시의 정보 공개 범위가 크게 확대됩니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만3천여건에 달하는 계획서와 보고서 등 국장급 결재 문서를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2014년부터는 공개 범위가 더욱 확대돼 각 과별 업무추진비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시정 정보를 열람할 수 있습니다. 


시민들도 시 공무원 수준에서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서울시는 문서를 비공개하는 것이 공개하는 것보다 더 어렵도록 제도도 바꿨습니다.


공무원들은 문서를 비공개로 설정하면 그 사유를 구체적으로 밝혀야만 결재받을 수 있습니다. 


---김상범 서울시 행정1부시장---


"이러한 정보의 공유를 통해서 물론 기본적으로는 시민의 알 권리,서울시는 보다 투명하게 시스템을 갖게 되는 것인데요."


시민단체는 이번 결정을 반겼습니다. 


----

전진한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 소장---


"정부공개 청구를 하지 않더라도 스스로 서울시가 정보 공개를 해서 국민의 알 권리를 만족시키는 데 그 의미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서울시는 다만, 국방과 통일, 개인 신상정보 등 정보공개법이 정한 8개 항목은 정보공개를 제한할 방침입니다. 


뉴스Y 김혜영입니다.


(끝)